메뉴 건너뛰기

2019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목회 칼럼


 

우간다에서 사역하는 김세현선교사와 노미정선교사 부부의 소망이다.

먼저 그의 일기편지를 일부 적어본다.

“1. 오늘은 참으로 기쁜 날이다. 어린이 교회 교사들과 신년 하례회를 하면서 지난 해를 돌아

보며 부족한 부분들을 점검하고 새로 추진할 점들을 진솔하게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돌린다. 가르치는 현지인 교사들이 성장하고 성숙해진 모습에

감사한다. 매일 성경을 읽고 묵상하며 자기가 가르치는 대로 살려고 몸부림 치는 모습들 의 이야기를 들으며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2.감사하다. 겨우 일년 밖에 안된 어린이 교회이지만 초가 지붕으로 된 예배당에 300명이상,

어느땐 도저히 수용할 수 없을 정도의 어린이들이 몰려들어 쩔쩔 맨적도 있다.

이제는 교육공간이 더 세워졌지만 여전히 부족한다. 한국의 한 교회가 예배처소를 지어주 어 감사하다.

이제는 현지인 목사님과 교사들 5명이 분반하여 성경을 가르친다. 여기 교회학교는 부모들 이 수업내내 뒤쪽에 서 있는다. 아이들이 성경학교에서 배운대로 날마다 집에서 성경을 읽고, 툭하면 싸운던 형제끼리 싸움도 줄고 사이가 좋아졌다고 부모가 좋아한다.

아이들 입에서 우리도 노아처럼, 아브라함처럼, 다윗처럼,...하면서 성경의 믿음의 사람들을 따르겠다고 

말할 땐 보람이 된다. 아이들은 이렇게 세월과 함께 성장하며 변화되어 간다.

이제 우리 주일학교 아프리카 대륙의 다른 주일학교들을 도우며 모델이 되고 있음을 감사 한다.

하나님의 은혜라고 밖에 말할 것이 없다.

3. 아내 노미정선교사와 막내아들 준형이 동네 축구 친구들과 시작한 Grace Bible Club

이렇게 안정되게 자라게 되었고 좋은 교사들이 배출되는 기반이 갖추어져서 여간 감사가

아니다. 아프리카 우간다 교회학교의 희망을 본다

 

십여년전 아프리카의 선교사로 떠나던 모습이 기억난다.

이젠 하나님이 너희들 도와 주실거야.” 청소년기의 두아들을 미주에 남기고 늦둥이로

낳은 신나는 바람돌이 같은 어린 준형이를 데리고 갔다.

그들은 그렇게 어린 자녀들과의 헤어짐 앞에서 웃지도 않았지만 울지도 않았다.

많은 선교사님들이 겪었던 자녀와의 헤어짐의 모습은 보내는 자들에게 얼마나 가슴이

저미는지 모른다. 그리고 고개가 숙여진다. 하나님의 부르심 앞에서 자녀를 주님께 맡기고

순종하며 가는 그 길, 그 마음...!

앞으로 2회에 걸쳐 아프리카의 소금 김세현 선교사의 사역을 이야기 하겠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5 청년이여 일어나라 교회여 살아나라 [8] [631] 2017.11.29 57659
34 터키, 이스탄불 기도의 집을 소개한다 [11] [886] 2017.11.29 80159
33 선교소명은 말씀과 기도가운데 받는다 [10] [856] 2017.11.29 65796
32 교회의 중심은 선교이다 [9] [809] 2017.11.29 75683
31 교회의 생명을 회복하라 [11] [746] 2017.11.29 66304
30 글로벌 얼라이언스와 함께 하신 하나님(2) [9] [505] 2017.11.29 54833
29 글로벌 얼라이언스에 함께 하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3] [554] 2017.11.29 60817
28 아프리카의 소금되게 하소서(3) [4] [385] 2017.11.29 57388
27 아프리카의 소금이 되게 하소서(2) [6] [524] 2017.11.29 54192
» 제목: 아프리카의 소금이 되게 하소서(1) [6] [778] 2017.11.29 66070
25 에수님의 부르심을 전하는 교회의 사명을 다하자 [7] [1056] 2017.08.04 89646
24 High School Student Mission의 도전 [8] [1147] 2017.07.05 114584
23 이스팔타 무슬림대학생 기숙사 전도 이야기(2) [11] [1187] 2017.07.05 104181
22 이스팔타 무슬림대학생 기숙사 전도 이야기(1) [9] [1097] 2017.07.05 112578
21 터키 디야르 바크르의 선교사팀들 [11] [1112] 2017.07.04 122166
20 터키연합중보기도회 그리고 셀크웨이브미션(2) [9] [1072] 2017.07.04 107809
19 터키 연합중보기도회 그리고 실크웨이브미션 [9] [1249] 2017.07.04 123370
18 그의 꿈에 나타나신 예수님 이야기 [7] [1101] 2017.06.22 100847
17 멕시코 바하 캘리포니아 장로회신학대학 선교 이야기(강추) [8] [1113] 2017.06.22 95566
16 선교지에서 만난 독일교회 대표들 이야기 [5] [1109] 2017.06.22 105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