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 . 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목회 칼럼

제목: 터키 연합중보 기도회와 실크웨이브 미션(2)

 

김진영선교사와 터키의 몇몇 선교사들이 기도하며 세웠던 2007년의 안탈리야에서의

연합중보기도회를 시작으로 매년 연합중보기도회는 계속되었다.

2010년 에베소 광장에서 열렸던 에베소 연합중보기도회에는 숨죽여 지내고 있던

터키현지인 그리스도인들이 약 300명 터키 전역에서 버스를 대절하여 참여했다.

전체인원은 2000명가량이었다.

조상 어느때부터인지는 모르나 할아버지 아버지가 계속 전해 온 복음서를 받들고 기독

신앙을 이어 온 한 80대 할아버지의 간증도 있었다. 8명의 자식들중 단 한 아들만 아버

지의 신앙을 이어서 모시고 살았다. 모두 다 무슬림을 요구할 때도 조상으로부터 이어온 이

신앙이 과연 있는 것인지 옳은 것인지, 숱한 갈등을 이어 왔던 그는 이날 같은 신앙을 가진

같은 주님 예수 그리스도를 찬양하는 사람들이 세상에 이렇게 많은 줄 몰랐다며 감격하여

울었다.

그 후로 매년 현지인들이 대거 참여하면서, 또한 외국인 선교사들도 참여하면서 글로발 연합

중보기도회로 발전했다. 이제는 현지인 교회들 스스로가 자발적인 리더쉽으로 중보기도회를

이끌 정도가 되었다. 선교사들과 한국과 미국의 교회들은 그들을 재정으로 지원해 주는 역할

을 하면서 협력자로서의 역할 분담을 한다.

지난 10년간의 터키 연합중보기도회의 열매가 있다면 첫째, 두려움의 영에 사로잡혀 있던 소수의 현지 그리스도인들과 선교사들이 담대해 진 것. 둘째, 각 권역에 교회개척이 이루어지는 것, 셋째, 터키의 교회들과 선교사들이 연합하여 사역하게 된 것등이다

김진영선교사는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의 선교사로서 그의 신실성, 리더쉽, 섬김과 겸손의 모범이 그를 아는 이들에게 많이 인정받는 인물이다.

그런 그와 같이 동역하는 소, , 대형 교회 목사들이 미주의 동서를 막나하여 또 다른 선교

동역을 위하여 모였다. 그 이름을 교회연합(CU)" 이라 했다. 이 지면에는 그들의 이름과 교회를 밝히지 못하겠다. 각 지역에서 모범적인 교회 존경받는 신실한 목사들이다.

기존의 선교단체나 교회들이 못하는 선교의 틈새를 찾아 우리들이 미력으로 할 수 있는 선교

를 위해 정말 많이 기도하며 머리를 맞대고 지난 4년간 보이지 않는 귀한 사역을 감당했다.

그중 한 부분이 터키 시리아 난민 사역이다. 이 사역은 교회개척과도 맞물린다.

시리아 난민들의 많은 수가 그리스도인들이다. 다시말해 시리아 난민들은 교회다.

그 교회가 터키, 요르단, 이집트, 레바논, 그리고 유럽으로 이동중이다. 그들은 잠재되어 있는

하나님의 영적인 비밀병기로 성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