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 . 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목회 칼럼

제목: 터키 연합중보기도회와 실크 웨이브 미션

 

2007228일부터 터키 서남부 지역 안탈리야(밤빌리아)에서 역사적인 현지선교사와

한국과 미국에서 간 중보기도자들이 모인 터키와 쿠르드, 이슬람을 위한 연합중보기도회

열렸다.

그때 필자가 터키의 장기 선교사이던 김진영선교사를 처음 만나게 된 때다.

첫눈에도 겸손하고 온유한 성품, 신실한 느낌이 드는 선교사였다.

그곳에서 약 288명의 현지 선교사,한국과 미국에서의 중보기도자들이 모여 4일간

터키를 위한 연합중보기도회를 가졌다.

김진영선교사는 터키의 사역을 하면서 선교사와 그리스도인들이 영적으로 눌려 있음을

안타까와 하면서 이것을 이기고 일어설 수 있는 길은 중보기도밖에 없음을 알았다.

중보기도를 위한 동역자들과 비젼을 나누었다. 그렇게 하여 터키 선교사 연합중보기도회

준비위원회가 구성되었고, 미국에서 김선교사의 비젼을 함께할 목회자 동역자들이 모였고,

연합중보기도회를 섬기는 Silk Wave MIssion이 탄생되었다.

처음 시작될 때의 어려움을 회상하면 지금까지 10년간 이어져 온 연합중보기도회는

가히 하나님의 전적인 은혜였다. 터키현지선교사들 중 이 기도회를 오해하여 비난하고

방해하는 이들도 있었다. 김진영선교사가 받았던 모욕과 조소는 대단했다.

그런 중에도 하나님께 깊히 기도한 후 응답을 받은 사역이었으므로 주님의 함께 하심을

굳건히 믿으며 연합중보기도회는 매년 발전했으며, 특히 현지인 성도들, 목회자 그리고

외국 선교사들에게까지 영향을 끼치며, 마침내 2012년부터는 터키 현지인 연합중보기도회가

운영되게 되는 기여도 했다.

중보기도가 강성해지면서 교회개척 운동이 자연 활발해 졌고, 또한 시리아내전과 IS사태로

수백만의 난민들이 터키로 몰려 오게 되면서 더 이상 중보기도운동으로만 머무를 수가

없었다. 그래서 미국의 SWM은 난민들을 직접적으로 돕기 위하여 B&B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헌금으로 난민들의 텐트지원, 식량지원, 성경보급, 난민학교지원, 의료전도사역등을 지원하는

선교체제로 긴급 전환하기도 했다. 필자는 김진영선교사는 하나님의 사람이라고 믿는다.

이유는 그가 기도하고 계획하는 새사역들이 엄두가 나지 않을 만큼 어려운 것들이었다.

그런데 그가 일단 계획하고 추진을 하면 동역자들이 붙는다. 현지의 사역의 길이 만들어진다.

중보기도자들이 몇천명씩 밤낮으로 기도한다. 10여개가 넘는 지역 중보기도팀들이 매주

모임을 가지며 그 계획을 기도로 후원한다. 다윗의 조약돌을 사용하여 골리앗을 쓰러뜨린

하나님의 강력한 인도하심이 그에게 역사하신다.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