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목회 칼럼

나는 좋은 선교의 열매를 맺은 선교사와 선교지를 말하라면 제일 먼저 위의 신학교와

설립자인 Pablo Lim 선교사를 꼽는다. 2007년도에 처음 단기선교를 시작하여 지금까지

20년간 후원하고 단기선교를 다녔다. 또한 그 신학교의 열매요 꽃이라 할 수 있는 졸업

생들을 배출하는 졸업식을 지난 10년간 매년 참석했다. 매년 한 두 차례 갈때마다 신학교

는 성장했고, 신학교 출신 사역자들은 왕성하게 사역을 펼쳤다.

처음 밟았던 그때를 회상하면 국경을 거치면서 곧바로 황량한 벌판 도로포장이 거의 되어 있지 않은 길이었다. 여름철 온도는 110도이상이 되는 엄청난 더위의 땅.

한국에서 온 임선교사는 그 뙤약볕에서 온통 버려진 벌판의 한 돌짝땅을 구하여 아무런

집이나 건물이 없는 그곳에서 곡괭이 질, 삽질을 하며 사역의 첫걸음을 시작했다.

멕시칼리는 말 그대로 뜨거운 땅, 또한 소똥으로 빚은 벽돌로 움막집을 짓고 사는 사람들.

그런 곳에서 땅을 일구는 선교사를 보며 모두가 고개를 저었다. 그의 꿈을 듣는 이들은

더욱 더 미친짓이라 비아냥 대기도 했다. 그의 꿈은 그곳에 신학교를 세우는 것이었다.

꺼져가는 멕시코에 그리스도의 복음이 다시 회복되기 위해서는 현지인 사역자들이 배출

되어야 하고 그 사역자들로 현지 멕시코 인들을 다시 복음으로 가르쳐야만 이 땅이

회복될 것을 믿었다. 그러나 막연하고 시간이 많이 필요하며 자기 당대에 무언가 바랄 수

없는 많은 시간과 헌신과 재정이 필요한 사역이라 모두들 불가능하다 하였다.

그가 겪은 수많은 고비와 역경, 눈물과 희생은 다 기록할 수 없다.

다만 결론으로 말하면 그가 옳았다. 아니 하나님이 그의 꿈을 받으셨고 이루어 주셨다.

나는 그 신학교선교 현장을 가서 훈련받고 배출되어 사역지로 파송시키는 졸업식을 대할 때

마다 매번 복받치는 감격과 감사로 넘친다. 4년전 입학할때의 약한 모습들이 아니다. 그들은

용사다. 너무도 늠름하고 멋지고 자랑스러운 하나님의 최정예부대다. 그들은 졸업식을 마치고

곧바로 후배들과 교수들과 선교사님들의 배웅을 받으며 그들의 비젼을 불태울 사역지로

파송받아 떠난다. 임선교사의 20여년전 그 꿈을 하나님은 지금 이루시고 계신다.

선교는 하나님의 꿈을 꾸는 자를 통하여서 이루어짐을 확신한다.

나는 귀한 선교사들의 사역의 현장이 오늘날 최고의 성지라고 본다.

성지순례는 죽은 자의 묘터가 아니라 사역자의 현장에 참여하는 것이라 생각해 본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5 청년이여 일어나라 교회여 살아나라 [8] [559] 2017.11.29 53753
34 터키, 이스탄불 기도의 집을 소개한다 [11] [815] 2017.11.29 74725
33 선교소명은 말씀과 기도가운데 받는다 [10] [777] 2017.11.29 62014
32 교회의 중심은 선교이다 [9] [739] 2017.11.29 71777
31 교회의 생명을 회복하라 [11] [689] 2017.11.29 61674
30 글로벌 얼라이언스와 함께 하신 하나님(2) [9] [447] 2017.11.29 52311
29 글로벌 얼라이언스에 함께 하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3] [522] 2017.11.29 56999
28 아프리카의 소금되게 하소서(3) [4] [347] 2017.11.29 55305
27 아프리카의 소금이 되게 하소서(2) [6] [480] 2017.11.29 51283
26 제목: 아프리카의 소금이 되게 하소서(1) [6] [701] 2017.11.29 63411
25 에수님의 부르심을 전하는 교회의 사명을 다하자 [7] [969] 2017.08.03 85627
24 High School Student Mission의 도전 [8] [1070] 2017.07.05 108946
23 이스팔타 무슬림대학생 기숙사 전도 이야기(2) [11] [1111] 2017.07.05 98616
22 이스팔타 무슬림대학생 기숙사 전도 이야기(1) [9] [1029] 2017.07.05 107387
21 터키 디야르 바크르의 선교사팀들 [11] [1039] 2017.07.04 116172
20 터키연합중보기도회 그리고 셀크웨이브미션(2) [9] [1000] 2017.07.04 102460
19 터키 연합중보기도회 그리고 실크웨이브미션 [9] [1153] 2017.07.04 116668
18 그의 꿈에 나타나신 예수님 이야기 [7] [1026] 2017.06.22 96462
» 멕시코 바하 캘리포니아 장로회신학대학 선교 이야기(강추) [8] [1040] 2017.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