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9 . 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목회 칼럼

내가 이슬람권 선교지를 방문하면서 만났던 분들중에 독일 개신교회 연합회 대표들이

있었다.

내가 남부도시 국경쪽 마르딘이라는 1000년 넘는 도시에 방문했을 때 엔델(가명)이라는

한 평신도사역자 가정을 초대받았다. 그때 그 집에서

터키 서부 도시 이즈밀(코카사스지역)에서 사역하는 한 독일 선교사가 안내하여 동행한

3분의 독일 교회대표들과 같이 만났다. 서로 처음 보는 사인인데도 오직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는 한 형제임을 강하게 느꼈다. 같이 저녁식탁을 둘러 앉아 엔델 아내가

준비한 식사를 맛있게 나누면서 미국의 한인교회 그리고 독일교회의 모습등의 소식을 주고

받았다. 그들이 엔델을 찾아온 이유는 독일교회연합이 국경으로 몰여든 시리아 난민들을

위해 모은 헌금을 가장 효과있게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그 사역을

담당하는 엔델을 보러 온 것이다. 식사후 가벼운 티타임을 가지고 그들은 곧바로 의논

하기 시작했다. 그 액수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큰 것이었다. 구호품을 직접 사는 것이

좋은지, 지역은 어디로 할건지, 대상은 몇 명을 할 것인지, 앞으로 성공적인 사역이라

판단되면 지속적으로 헌금을 마련할 것이라든지 하는 등의 깊히 있는 대화를 들으며

나는 독일교회가 난민을 향한 열정과 사랑이 얼마나 큰지를 알 수 있었다.

독일교회의 연합과 사랑의 모습을 너무도 배우고 싶었다. ! 그러고 보면 틸만선교사

같은 순교자가 우연히 독일교회에서 배출 된 것이 아니구나 하는 생각도 했다.

많은 의견과 대화를 나눈 후 대표들은 평신도 사역자인 엔델에게 그 모든 구호사역의

집행을 맡길 것인가의 결정을 해야만 했다. 한분이 엔델의 간증을 부탁했다.

엔델이 아내와 자녀들 셋을 바라보면서 말하기 시작했다. 자기는 터키국적 쿠르드인이고,

젊은 시절 쿠르드 테러단체인 페케케에 가입하여 폭탄설치 폭파훈련을 받았고, 그곳에서

성경을 보게 되었고, 예수를 더 알고 싶은 마음이 간절... 그러는 중 알라를 위한 테러 단체가

너무 무자비한 살생을 일삼는 것을 보며 회의에 빠져, 목숨을 건 탈출을 했고,곧 바로 이라크

군에게 잡혀 옥살이 하다가 터키로 이송되어 있는 중, 극적으로 석방되어 고향인 디야르바르크에 갔는 데 십자가가 있는 예배당이 보여, 그곳에서 성경공부하고 예수 영접하여, 훈련받고

난민을 섬기기 위해 마르딘으로 파송받은 이야기를 듣는 중 모두의 눈에 눈물들이 흘렀다.

하나님의 전적 인도하심을 느꼈으며 독일교회 대표들은 잠시동안 자기들만의 의논시간을

가진 후 엔델에게 모든 사역의 계획과 집행을 맡겼다. 그리고 그들은 이제 우리 기도합시다

하며 옆에서 지켜보고 있던 ITN 터키디렉터인 피터김목사에게 기도회 인도를 부탁했다.

그리곤 우리는 자정이 넘는 늦은 시간까지 서로 같이 합심하여 엔델을 위하여, 독일교회를

위하여, 미주한인교회와 한국교회를 위하여, 세계교회의 글로벌 얼라이언스를 위하여

기도했다. 참으로 성령의 기름부으심이 넘치는 시간이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5 청년이여 일어나라 교회여 살아나라 [8] [499] 2017.11.29 51853
34 터키, 이스탄불 기도의 집을 소개한다 [11] [746] 2017.11.29 70869
33 선교소명은 말씀과 기도가운데 받는다 [10] [711] 2017.11.29 59874
32 교회의 중심은 선교이다 [9] [683] 2017.11.29 69352
31 교회의 생명을 회복하라 [11] [634] 2017.11.29 58786
30 글로벌 얼라이언스와 함께 하신 하나님(2) [9] [406] 2017.11.29 50958
29 글로벌 얼라이언스에 함께 하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3] [475] 2017.11.29 54962
28 아프리카의 소금되게 하소서(3) [4] [312] 2017.11.29 54210
27 아프리카의 소금이 되게 하소서(2) [6] [441] 2017.11.29 49759
26 제목: 아프리카의 소금이 되게 하소서(1) [6] [635] 2017.11.29 61850
25 에수님의 부르심을 전하는 교회의 사명을 다하자 [7] [904] 2017.08.03 83050
24 High School Student Mission의 도전 [8] [1001] 2017.07.05 105173
23 이스팔타 무슬림대학생 기숙사 전도 이야기(2) [11] [1043] 2017.07.05 94718
22 이스팔타 무슬림대학생 기숙사 전도 이야기(1) [9] [962] 2017.07.05 103661
21 터키 디야르 바크르의 선교사팀들 [11] [978] 2017.07.04 111916
20 터키연합중보기도회 그리고 셀크웨이브미션(2) [9] [938] 2017.07.04 98658
19 터키 연합중보기도회 그리고 실크웨이브미션 [9] [1079] 2017.07.04 111686
18 그의 꿈에 나타나신 예수님 이야기 [7] [963] 2017.06.22 93447
17 멕시코 바하 캘리포니아 장로회신학대학 선교 이야기(강추) [8] [974] 2017.06.22 88583
» 선교지에서 만난 독일교회 대표들 이야기 [5] [963] 2017.06.22 98916